Chronos

sns링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유튜브

[트렌드]
뉴 스포츠 워치 Part 3

스포츠 워치 전성시대다. 현대의 스포츠 워치란 본격적인 툴 워치인 다이버 워치보다 부드럽고 드레스 워치보다 강인한 시계다. 그 시초는 1970년대 고급스러운 스포츠 워치로 탄생한 오데마 피게 로열 오크와 파텍 필립 노틸러스. 스테인리스스틸 소재를 앞세워 장소나 옷차림에 구애받지 않는 만능 이미지를 구축해 현대 시계의 주류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이제 미드레인지 브랜드에서조차 스포츠 워치 신제품을 폭발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금속 소재와 블루 다이얼을 필두로 현재 만날 수 있는 스포츠 워치를 총망라한다.

내용

GLASHÜTTE ORIGINAL 

세븐티즈 파노라마 데이트

세븐티즈는 그 이름처럼 1970년대 스포츠 워치에서 유래했지만 디자인은 당시의 유행과 다른 노선을 택했다. 원형에 가까운 팔각형 대신 사각형에 초점을 뒀다. 여느 제품처럼 베젤을 부각하는 디자인도 아니기에 비슷한 류의 스포츠 워치보다 좀 더 정제된 매력이 있다.


Ref. 2-39-47-13-12-14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39-47, 28,800vph, 39스톤, 40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40×40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1300만원대



GIRARD-PERREGAUX 

라우레아토 42mm

1975년에 탄생해 한 시대를 풍미한 그 아이콘이 지난 2017년 부활했다. 새로운 세대를 맞아 무브먼트는 교체했지만, 팔각형을 얹은 독특한 베젤과 촘촘한 홉 네일 다이얼 등 라우레아토를 정의하는 상징적인 디자인은 그대로다.


Ref. 81010-11-431-11A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GP01800-0013, 28,800vph, 28스톤, 54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2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1만1600달러(약 1300만원)



GRAND SEIKO

SBGR255

그랜드 세이코는 브레이슬릿이 기본이다. 금속 피니싱에 일가견이 있는 브랜드의 기술력을 드러내기 위해서라도 대부분의 모델에 브레이슬릿을 적용한다. 그래서 어떤 모델을 골라도 좋지만, 좀 더 스포츠 워치에 맞는 기본 모델을 찾는다면 크라운 가드가 있는 SBGR255가 제격이다.


Ref. SBGR255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9S65, 28,800vph, 35스톤, 72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39.4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4100달러(약 480만원)



BELL & ROSS 

BR 05

비행기 계기판에서 영감을 얻은 개성 넘치는 사각 케이스로 인기를 얻은 벨앤로스의 최신 컬렉션이다. 사각시계를 대표하는 BR 시리즈만의 아이덴티티는 여전히 확고하며 볼드해진 베젤과 직선형 러그에 빈틈없이 맞아떨어지는 브레이슬릿이 멋스럽다. 다이얼도 기존보다 훨씬 화려해졌다.


Ref. BR05A-BL-ST/SST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BR-CAL.321, 28,800vph, 25스톤, 42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40×40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4900달러(약 590만원)



LONGINES 

콘퀘스트

콘퀘스트와 하이드로 콘퀘스트는 론진 스포츠 컬렉션을 완성하는 두 모델이다. 그중 콘퀘스트는 다이버 워치인 하이드로 콘퀘스트와 동일한 방수 기능을 지닌 동시에 보다 간결하고 우아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또한 크라운 가드는 이 시계가 스포츠 워치임을 강조하는 요소다.


Ref. L3.777.4.99.6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L888, 25,200vph, 21스톤, 64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1mm, 스테인리스스틸, 300m 방수, 솔리드백

가격 150만원



HAMILTON 

카키 필드 오토

카키 필드는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는 필드 워치의 대명사로 통한다. 밀리터리에서 유래한 레트로 디자인 덕분에 애호가들에게도 꾸준히 어필 중. 가죽이나 나토 스트랩이 기본이지만 이렇게 브레이슬릿을 적용하면 전천후 스포츠 워치로도 활용할 수 있다.


Ref. H70305143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H-10, 21,600vph, 25스톤, 80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0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99만원



RADO 

하이퍼크롬 오토매틱

이 시계는 클래식 스포츠 워치의 모든 요소를 갖췄다. 그런데 놀랍게도 금속처럼 보이는 소재는 라도만의 공법으로 특수 제작한 플라즈마 하이테크 세라믹이다. 가벼울뿐더러 알레르기에서도 자유롭다.


Ref. R32254202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ETA C07.611, 21,600vph, 25스톤, 80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2mm, 세라믹, 5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310만원



TISSOT
젠틀맨 파워매틱 80 실리시움
PRC200으로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스포츠 워치에 일가견에 있는 티쏘는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젠틀맨을 출시했다. 무브먼트는 80시간 파워리저브에 비자성의 실리시움 밸런스 스프링까지 더했다. 해당 가격대에서 또 한번 지각 변동을 일으킬 전망이다.

Ref. T127.407.11.041.00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ETA C07.811, 28,800vph, 25스톤, 80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0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94만원



ORIS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 빅 데이트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이 파일럿 워치를 계승한 시계다. 비행 중에도 시간을 재빨리 확인할 수 있도록 큼직하게 처리한 인덱스와 날짜창이 그 예다. 비행기 터보 엔진을 형상화한 독특한 베젤 디자인은 이 시계만의 개성 있는 디테일로 자리 잡았다.


Ref. 01 751 7697 4065-07 8 20 19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셀프와인딩 751, 28,800vph, 26스톤, 38시간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41mm, 스테인리스스틸, 100m 방수, 글라스백

가격 200만원


태그
#글라슈테 오리지날# 지라드 페르고# 벨앤로스# 그랜드 세이코# 론진# 해밀턴# 라도# 티쏘# 오리스# Glashütte Original# Glashutte Original# Girard-Perregaux# Bell&Ross# Grand Seiko# Longines# Hamilton# Rado# Tissot# Ori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밴드

댓글목록 0

댓글작성

recommend

배너

Chron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