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onos

sns링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유튜브

[신제품/뉴스]
오리스 홀스타인 에디션 2021

내용

ORIS HÖLSTEIN EDITION 2021 

Ref. 01 403 7776 4083-Set(250개 한정)

기능 시·분·초, 날짜

무브먼트 매뉴팩처 셀프와인딩 칼리버 403, 28,800vph, 24스톤, 5일 파워리저브

케이스 지름 38mm, 스테인리스스틸, 50m 방수, 솔리드백

가격 450만원


시계는 단순히 시간을 보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졌습니다. 정확한 시간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면 이제 전자적인 대안이 너무나 많죠. 그러나 기계식 무브먼트의 박동은 여전히 많은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손목시계의 아름다운 디자인은 여전히 소유자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합니다. 이것이 바로 오리스가 시계를 제조하는 이유입니다. 더욱 정확하고 뛰어난 내구성으로 장시간 사용할 수 있는 감성적인 기계식 시계가 오리스의 목표죠. 



 

오리스는 117번째 창립 기념일인 6월 1일 그들의 이념을 담은 새로운 한정판을 공개했습니다. 오리스의 대표 컬렉션이자 아이코닉한 디자인으로 큰 사랑을 받는 빅 크라운을 베이스로 제작한 홀스타인 에디션 2021이 주인공입니다. 작년 케이스, 크라운, 브레이슬릿까지 모두 브론즈로 제작한 최초의 스위스 기계식 시계인 첫 번째 홀스타인 에디션에 이어 오리스의 고향에 헌정하는 두 번째 한정판입니다. 이번에도 250개 한정 제작하며 지름 38mm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속에 담긴 무브먼트는 오리스의 셀프와인딩 인하우스 칼리버 403입니다. 칼리버 400을 기본으로 6시 방향에 스몰세컨즈와 중앙에 포인터 데이트 핸즈를 장착한 버전으로 높은 항자성, 5일 파워리저브, 10년 보증 기간을 제공하는 오리스의 차세대 무브먼트입니다. 


무브먼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앞서 다룬 칼리버 400 소개 기사 (<-클릭)를 참고 바랍니다.



 

1930년대에 처음 등장한 빅 크라운은 지금까지도 빈티지 무드로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새로운 홀스타인 에디션 2021은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다듬고 특별한 인하우스 무브먼트를 탑재해 재탄생 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베젤과 핸즈입니다. 먼저 코인 베젤 대신 매끈한 미러 폴리싱 베젤로 교체해 더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인상입니다. 옆으로는 정면에서 바라봐도 여전히 한눈에 티가 나는 커다란 크라운이 존재하고요. 다이얼을 살펴보면 핸즈도 전통적인 캐서드럴 형태 대신 명확하고 강렬한 존재감의 소드 핸즈를 선택했습니다. 베젤과 핸즈의 교체가 시사하는 바는 명확합니다. 고전적인 감성보다는 더욱 현재적인 느낌을 살렸죠. 이것이 앞으로 빅 크라운 전체의 변화일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만, 기존 빈티지 디자인과 대비를 이뤄 컬렉션이 풍성해진 점은 환영입니다. 겨우 250개에 불과한 한정판이지만 어쨌든 선택의 폭이 늘어났죠. 그리고 기존 모델보다 조금 작아진 케이스 지름 38mm 덕분에 어떤 사람이든지 크기로 고민하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돔형 글라스 속 다이얼은 쉽게 보기 힘든 컬러인 그레이입니다. 굉장히 도시적입니다. 스틸 케이스와 톤앤톤으로 맞춘 은은한 느낌이 꽤나 좋네요. 여기에 초침과 포인터 데이트 핸즈의 끝에만 붉은색으로 포인트를 줬습니다. 게다가 항공 시계답게 커다란 아라비아 인덱스, 그 주위를 감싼 레일웨이 인덱스와 날짜 인덱스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멋진 디자인에 비해 디테일이 조금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가격을 생각하면 이해를 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특히 무브먼트가 경쟁 가격대 대비 상당히 고성능이란 점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죠. 



 

케이스는 러그의 정면 부분만 브러시 마감하고 옆면은 베젤과 마찬가지로 미러 폴리시로 마감했습니다. 케이스의 마감 수준은 상당히 좋습니다. 눈으로 볼 때는 물론 손으로 만져도 꽤 정성을 들인 케이스라는 게 느껴집니다. 



 

아쉽게도 케이스백으로 인하우스 칼리버 403을 볼 수는 없습니다. 대신 오리스 베어가 멋지게 양각으로 새겨져 있죠. 오리스 방패 로고가 있는 폴로 셔츠를 입은 귀여운 모습이네요. 기계식 시계에 입문을 하는 애호가라면 솔리드백이라는 점이 상당히 아쉽겠지만, 칼리버 400 시리즈는 애초에 고급 마감을 한 무브먼트가 아니기 때문에 개인적으론 이런 브랜드의 상징적인 인그레이빙이 들어간 버전을 선호합니다. 



 

홀스타인 에디션 2021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 만큼 전 세계 오리스 부티크와 스위스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합니다. 가격은 450만원이며 한국에도 부티크가 있는 만큼 곧 부티크에서 만나보실 수 있으리라 예상합니다. 



다이얼과 색을 맞춘 그레이 레더 스트랩은 쉽게 교체를 할 수 있는 퀵 체인지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태그
#오리스# 홀스타인에디션2021# 빅크라운# 오리스파일럿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밴드

댓글목록 0

댓글작성

recommend

배너

Chron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