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06.07

  • 1,815 읽음

제랄드 젠타 젠티씨마 우르상

내용


루이 비통 산하의 브랜드로 부활한 제랄드 젠타 브랜드는 디자이너 제랄드 젠타의 1994년의 스케치를 되살렸습니다. 젠티씨마 우르상으로 이름 붙인 새 컬렉션은 프랑스어로 성게를 뜻합니다. 이름처럼 비즈 Beads 혹은 스파이크가 케이스 전면에 촘촘하게 박혀있죠. 5등급 티타늄 혹은 티타늄에 블랙 PVD 코팅을 한 케이스는 총 233개의 비즈나 옐로 골드 스파이크로 장식했습니다. 다이얼은 모델에 따라 플레인하거나 기요셰로 장식했고, 8각형의 면이 뚜렷한 파세티드 Faceted 글라스로 제랄드 젠타의 자취를 남겼습니다. 특유의 돌기가 달린 크라운을 유지한 케이스는 지름 36.5mm이며 셀프와인딩 칼리버 GG-005를 탑재합니다. 제니스의 엘리트 칼리버를 베이스로 하는 GG-005는 5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가집니다. 올 가을부터 발매 예정이며, 한정판은 아니지만 생산 기간에 제한이 있는 일종의 기간 한정판으로 알려집니다.  



댓글0

댓글작성

관련 기사

배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