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5.14

  • 52,542 읽음

엘비스 프레슬리의 오메가

내용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의 시계. 지난 5월 12일, 필립스 '제네바 시계 경매: 7(The Geneva Watch Auction: Seven)'을 통해 탄생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오메가다. 경매 전부터 엘비스 프레슬리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예상 경매가는 5만 스위스프랑~10만 스위스프랑. 관심에 비해 비교적 낮은 편이었으나 막상 뚜껑을 열고 나니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무려 181만2500 스위스프랑(약 19억원)에 낙찰됐다. 종전 최고가는 칼리버 301을 탑재한 투르비용 모델이 지난해 '제네바 시계 경매: 6(The Geneva Watch Auction: Six)'에서 기록한 142만8500 스위스프랑(약 15억원)이었다. 



 

오메가의 역사를 다시 쓴 이번 시계를 살펴보면, 베젤에 44개의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화이트골드 케이스에 다이얼에는 더블 로고로 티파니(Tiffany & Co., 티파니에서 구매 및 유통)가 함께 자리한다. 탑재한 무브먼트는 핸드와인딩 칼리버 510. 엘비스 프레슬리와 관련된 상징적 의미는 케이스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반 판매 7500만 장 돌파를 기념한 문구가 새겨져 있다. RCA 레코드에서 엘비스 프레슬리에게 선물하기 위해 각인했다. 1960년 12월 25일에 티파니에서 구매해 이듬해 2월 자선행사에서 선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시계를 착용한 엘비스 프레슬리의 모습.   


댓글0

댓글작성

관련 뉴스

배너

맨위로